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문화 스포츠 칭찬합시다
우리 교장 선생님은 숲 해설사!
하의초, 전교생이 함께 산 오르며 숲과 친해지는 시간 가져
2024. 03.25(월) 10:55
하의초등학교(교장 신숙녀)는 지난 3월 22일(금) 함께 산 오르며 숲과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체험을 우리 고장의 아름다움을 느끼며 자연 관찰 및 생태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체력을 증진시키기 위하여 운영되었다.

단순 등산과 달리 이번 체험은 더 의미가 있었는데 평소 등산을 좋아하고 식물에 관심이 많으신 교장 선생님께서 미리 우리 학교 주변 산의 식생을 파악하시고 학생들에게 우리 학교 주변에 서식하는 다양한 식물에 대해서 알려주시는 시간을 가졌기 때문이다. 교장 선생님께서는 산에 오르면서 산에서 자라는 다양한 꽃들에 대해서 설명해 주셨는데 특히, 진달래꽃, 할미꽃, 솜나물꽃, 사스레피나무꽃 등을 살펴보면서 학교 주변에 피는 꽃들의 모습과 특징들을 알 수 있는 시간이었다. 산에는 많은 소나무들이 있었는데 평소 지나쳐 버리기 쉬운 소나무도 종류가 다르며 소나무마다 고유한 특징이 있다는 것도 알 수 있는 시간이었다. 이번 기회를 통해서 학생들은 주변에 있는 식물들에 대해 더 관심을 가질 수 있게 되었다.

이번 등산을 통해서 학생들은 우리 고장의 아름다움도 만끽하는 시간을 가졌다. 산에서 내려다보는 푸른 지붕의 마을 풍경도 감상하고 드넓게 펼쳐진 푸른빛 바다의 모습도 경험하면서 우리 고장 하의도가 아름다운 섬이라는 것도 느낄 수 있었다.

5학년 이OO 학생은 “우리 아빠가 좋아하시는 두릅나물이 우리 학교 산에서 자라는 것도 신기했고, 두릅나물이 나무의 새싹이라는 것도 처음 알게 되어서 신기했어요. 그냥 아무 생각 없이 산을 오르기 보다는 주변의 식물을 관찰하면서 산을 오르니 더 즐거웠던 것 같아요.”라고 소감을 말했다.

신숙녀 교장은 “우리 학교는 도시에서는 가지지 못하는 특별한 장점이 있습니다. 우리 학생들이 섬 지역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것들을 소홀히 여기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도 기회가 된다면 우리 고장의 모습을 자세히 살펴보고 우리가 가진 자산이 얼마나 소중하고 가치가 있는지 학생들이 알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하의초등학교는 앞으로도 학생들이 우리 고장에 대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우리 고장 탐방, 마을 프로젝트, 이웃섬에서 즐기는 글램핑 체험 등의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기자이름 김문수부장E-mailjle@jledu.co.kr
김문수부장의 다른 기사 보기
2024.06.17(월) 11:23
최신순 조회순
전라교육신문 : (500-010)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동 5799전라교육신문(jledu.co.kr). all rights reserved. 고충처리인제도

대표전화 : 062)232-1487-8광고문의 : 062)232-1487팩스 : 062)223-1471이메일 : ch2321487@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

< 전라교육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