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문화 스포츠 칭찬합시다
학교탐방
학교단신

떠나자! 무더위를 날리는 신나는 여름캠프 속으로

중동오케스트라 & 파닉스캠프
2022. 08.08(월) 12:18

기록적인 더위와 폭염이 예고되는 본격적인 여름방학, 산수유골 꿈동이들의 특별한 여름휴가가 시작되었다. 방학 첫날 시작된 중동초 여름캠프는 무더위를 잊게 할 뿐 아니라 더위에 꺾일 뻔한 학구열을 다시 끌어 올렸다.

첫 번째 캠프는 중동초의 자랑이자 꿈동이들이 자부심인 오케스트라 캠프(7월 25일~29일) 학기중 갈고 닦은 실력이 녹슬지 않기 위해 방학중에도 음악이론을 공부하고 합주연습을 하는 학생들의 얼굴엔 진지함이 가득하다.

캠프 마지막 날, 전교생을 대상으로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모아 선정된 중동초등학교 오케스트라 로고가 새겨진 여름단복을 입고 부모님을 초대하여 작은 음악회를 열었다. 학생들의 연주곡 ‘위풍당당, 아리랑, 오징어게임, 학교가는 길’이 연주되고 선생님들의 ‘아이네클라이네 1,4악장, 캐러비안해적’등의 연주곡을 감상한 학부모들은 한 학기동안 더욱 성장한 학생들의 실력을 보며 흐뭇해했다.

두 번째 캠프인 파닉스캠프(8월 1일 ~ 5일)는 매해 여름, 겨울방학마다 학생들의 영어능력 향상을 위해 실시되었는데 올해는 농산어촌유학생 어머니(이*은)의 교육봉사로 더 특별한 캠프가 되었다. 영어교과서 편집자이자 영어교육전문가인 이*은 강사(김*랑, 김*유)는 2021년 9월, 농산어촌유학으로 구례에 자리잡은 후, 2회의 연장으로 1년 6개월동안 구례에 머무르고 있다.

파닉스캠프활동은 피자 만들기로 요리 과정을 영어로 설명하는가 하면, 학교 곳곳을 돌며 생태환경보호를 위해 우리가 할 일을 알리는 그림 그리기와 글쓰기, 동물과 음식 사전 만들기 등으로 다양하게 진행되었다. 5일간의 캠프를 마친 학부모강사(이*은)는 “자녀들을 통해 중동초 학생들을 잘 알고 있어서인지 수업을 하는 데 큰 어려움 없이 즐겁게 수업할 수 있었어요. 열심히 준비한 활동에 재미있고 진지한 태도로 참여하는 아이들이 고맙고 기특한 마음이 들었어요. 이번 파닉스 캠프가 아이들에게 영어에 흥미와 자신감을 갖게 하고 영어능력 향상에 조금이라도 기여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캠프에 참여한 김*연 학생은 “영어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캠프에서 하는 활동이 다양하고 재미있었어요. 참여한 보람이 있는 것 같아요.”라며 흥미를 나타냈다.

윤미숙 교장은 “대도시에 비해 다양한 분야의 교육 기회가 낮은 학생들에게 방학 중에도 적절하게 배움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다행이다. 학부모님에게 선보이는 ‘작은 음악회’같은 무대 경험을 통해 학생들이 내면의 성장을 멈추지 않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이름 김문수부장
이메일 jle@jledu.co.kr
김문수부장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2022.09.29(목) 11:38
최신순 조회순

전라교육신문 : (500-010)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동 5799전라교육신문(jledu.co.kr). all rights reserved. 고충처리인제도

대표전화 : 062)232-1487-8광고문의 : 062)232-1487팩스 : 062)223-1471이메일 : ch2321487@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

< 전라교육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