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문화 스포츠 칭찬합시다

“우리가 소통하고 협력하면 학교가 빛난다”

장석웅 교육감, 본청 장학사 · 일반직 6급 대상 경청올레
2019. 05.02(목) 08:51

전라남도교육청이 30일 오후 영암군 삼호흡 소재 현대호텔에서 본청 근무 장학사와 일반직 6급을 대상으로 ‘우리가 소통하고 협력하면 학교가 빛난다’라는 주제로 조직문화혁신 토론회 및 교육감 경청올레를 실시했다.

참석자들은 역동적이고 창의적인 토론회를 통해 부서 간 벽을 낮춰 협력하는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특히, 근무 중 부서 간 협업이 되지 않아 힘들었던 경험을 이야기 나누고 구체적인 대안을 도출해냈다.

토론회는 △자유발제 △주제토론 △공유와 성찰 △교육감에게 바란다(교육감과의 대화)의 4개의 마당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8개의 모둠 별 원탁토론 형식으로 진행된 주제토론에서는 부서 간 협업이 어려운 이유로 과다한 업무량과 민원을 꼽았다. 서로의 업무에 관심을 갖고 협조하려는 마음은 있으나 현실적으로 과다한 업무로 인해 협의할 시간이 부족하고, 타 부서의 업무의 경우 협의시스템이 원활하지 않아 정보공유가 안된다는 것이다.

참석자들은 대안으로 본청의 업무 감축, 부서 핵심 사업 설명회 운영, 부서를 통합하는 프로젝트 방식의 업무추진, 보안사항이 아닌 경우 업무정보 공유, 비공식적인 자료 요구 자제, 명확한 업무지시, 부서·팀 간 업무협의 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교육감과의 대화 시간에는 △격무부서 업무량 감축 및 인센티브 △업무 조정기능 강화 △소그룹 모임 활성화 △연가사용 10일 이상 의무화 △회의실, 휴게공간 확충 △관사 확대 △옥상공원, 주차장을 활용한 복합공간 조성 △교육감과 함께 식사하기 등에 대해 허심탄회한 의견을 나눴다.

장석웅 교육감은 “혁신은 많은 갈등과 고통을 수반하며, 혁신의 시작은 덜어내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많이 덜어냈으나 더 덜어내겠다.”며 “이와 같은 소통의 기회를 자주 가져 혁신의 동력을 지속적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이름 박정철 부장
이메일 1968wjdcjf@hanmail.net
박정철 부장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2019.07.17(수) 09:05
최신순 조회순

전라교육신문 : (500-010)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동 5799전라교육신문(jledu.co.kr). all rights reserved. 고충처리인제도

대표전화 : 062)232-1487-8광고문의 : 062)232-1487팩스 : 062)223-1471이메일 : ch2321487@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

< 전라교육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