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문화 스포츠 칭찬합시다

전남교육청,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현장 지원 본격화

교육․시민단체, 유관기관과 함께 도제학교 활성화 모색
2019. 04.24(수) 08:56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활성화를 위해 유관기관, 시민단체와 함께 현장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전라남도교육청은 23일(화) 전라남도의회 초의실에서 열린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실태조사단’주최 전남지역 도제학교 실태조사 보고 및 현장실습 대안 정책토론회에서 논의된 도제학교 지원방안을 교육기관․시민단체․산업인력공단 등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2018년 9월부터 12월까지 전남 도내 도제학교와 참여학생, 참여기업 25곳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와 현장실사를 토대로 도제학교의 현황과 문제점을 공유하고, 유관기관 및 시민단체와 함께 도제학교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학일체형 도제학교는 특성화고 학생들이 학교와 기업을 오가며 이론과 현장실무를 배우는 새로운 직업교육 모델로 2014년부터 추진되고 있다. 전남에서는 2014년 광양하이텍고가 처음으로 선정된 뒤 2019년 현재 15개 학교가 149개 업체와 협약을 맺고 504명의 학생이 참여하고 있다.

도제학교실태조사단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사업장 대상 설문조사에서 기업현장교사 87%가 도제교육이 학생들의 성장을 위해 바람직하다며 도제제도에 대해 좋다고 답했으나, 학교수업과 기업OJT 현장교육의 보완 및 각종 행정업무의 간소화 등 보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참여 학생 대상 설문조사 결과에서는‘학교수업과 기업 업무의 연관성’을 묻는 질문에 20.1%가 ‘업무가 학교수업내용과 관련있게 진행된다’고, 41.6%가 ‘조금 관련이 있다’고 답해 61.7%가 긍정적인 답변을 했지만, 38.3%의 학생은 부정적으로 답해 학교와 현장교육의 연계성 부족 해소방안이 필요할 것으로 지적됐다.

도제학교 교사 대상 조사에서는 도제 담당 교사들에게 업무에 따른 잦은 출장과 행정업무가 힘들지만, 무엇보다 참여기업체 발굴이 가장 큰 부담과 스트레스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도제학교 운영의 어려움을 공유하고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토론회에는 전남청소년노동인권센터 대표 송정미, ㈜세일금형 전문이사 강길원, 전라남도 최현주 의원, 전남교육청 김정선 장학관이 토론자로 나와, 도제교육 발전방안 및 현장실습 운영 방향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전라남도교육청 미래인재과 이현희과장은 “이번 토론회에서 발제된 내용과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유관기관 및 교육․시민단체 등이 함께 참여하는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발전지원단’을 구성해 정기적인 현장지원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도제교육과 학교교육의 연계성을 높여 학생의 직무역량을 높이고, 교사의 기업체발굴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해 유관기관과 시민단체가 함께 도제학교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자이름 박정철 부장
이메일 1968wjdcjf@hanmail.net
박정철 부장의 다른 기사 보기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2019.05.17(금) 09:09
최신순 조회순

전라교육신문 : (500-010) 광주광역시 동구 계림동 5799전라교육신문(jledu.co.kr). all rights reserved. 고충처리인제도

대표전화 : 062)232-1487-8광고문의 : 062)232-1487팩스 : 062)223-1471이메일 : ch2321487@naver.com개인정보취급방침

< 전라교육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